아시안 게임에 대한 한국 야구계는 실망과 상처로 다양한 사이클을 경험했다. 이로 인해 보낸 선동렬 코치 가 모든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변함없는 현실이었던 한 가지 입장이있었습니다. 한국 야구 팀은 좋은 손에있다.

“포수는 즉시 선택됐다”고 썬은 말했다.

양은 KBO에서 적대적이며 포수가 가장 좋은 포수를 생각하며 Asiad에서 젊은 투수를 몰아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이다. 그럴 수도 있으니 그가하는 일을 깨닫는 것처럼 보일 것입니다.

투수들을 몰아 넣는 것은 양과 새로운 것입니다. 잠실로 돌아간 베테랑 포수는 베어스 투수의 통제를 끝내게되었습니다. 양은 그의 동료들에게서 최고를 이끌어 낼 수있는 능력으로 유명하다. 베어스 감독의 김태형 (Kim Tae-hyung) 감독과 조인성 (Cho In-Sung) 멘토는 그를 자유롭게 통치하게되어 기뻤다.

양은 KBO에서 가장 압도적 인 선수들 사이에 뛰어난 선수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2015 년에 그가 국가와 대화 할 수있는 시점까지는 아니었다. Yang은 2015 세계 야구 연맹 총리 Premier12의 국가 그룹에 처음 선정되었습니다. 그는 날기 시작하여 도미니카 공화국과 베네수엘라를 상대로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 팀 올스타 선수단

올 시즌 양모는 젊은 두산 투수들의 집중력을 집중 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베어스는 23 세의 함 덕주, 21 세의 이영하, 20 세의 박치국, 그리고 19 세의 곽인이 이끌어내는 젊고 따뜻한 지역이다.

The Korean National Baseball Team is in Good Hands양은 SK 와이번스의 이재원 외에도 젊은 투수들을 이끌어 내며 신경을 쓰고 한국이 3 번째로 그들의 타이틀을 지킬 수 있도록 한국을 도와 줄 것이다.

한국인 그룹은 11 명의 투수 중 2 명만이 나이 변화를 경험할 수있는 강력한 선택에 합의했습니다. 한화 이글스의 양현 종과 정우 분은 고위급 국민 그룹에 개입했다.

아시아 프로 야구 챔피언 쉽 (APBC)에서이 경험을 쌓은 동안, 단 4 명의 투수가 국가 그룹에서 뛰었습니다. 투수들의 정상적인 나이도 근본적으로 25.9 년으로 떨어졌습니다.

양 선수가 투수에 대해 배우는 것은 이번 시즌의 타격에서 기인한다. 양은 20 홈런을 쳤다.

“타격과는 반대로, 나는 그 기회에 안전 장치를 중심으로 할 것”이라고 양은 말했다. “나보다 우세한 타자가 있다는 사실에 비추어 공격에 무게를 두지 않는다. 그래서 경비원은 일을 시작한다.”

선수의 일부가 여전히 온기에서 회복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양은 국가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이로써 곰들은 양씨에게 박세혁과 홈 플레이트 뒤에서 자신의 득점을 기회로 보냈다.

Yang은 “보편적 인 경우 신체 상태가 가장 중요합니다. “김태형 위원장은 내 계절을 아주 잘 계획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