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카르도 라트리프한국 농구 대표팀의 중심지이다. 그리고 그는 적어도 말할 수있는 기억에 남을 한 해를 보냈습니다. 이 4 월과 5 월, 라트리프는 평양에서 남북한 친선 경기를 치렀다. 그는 수천 명의 북한 사람들 앞에서 뛰었습니다. 처음에, 군중들은 그의 어두운 피부가 더 옅은 얼굴의 바다에서 눈에 띄는 것처럼 그의 다른 안색에 대해 궁금해하고있었습니다. 그러나 센터가 바구니에 몰래 들어와 덩크하게 된 후에 분위기가 빠르게 바뀌었다.

“Ra Gun-ah!”의 성가 (공식 승인 대기 중)가 북한 경기장을 가득 채웠다. 라트리프는 그가 북한에서 농구 경기를 할 것이라고 결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시안 게임에는 총 779 명의 한국 선수가 경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라트리프와 탁구 선수 인 전 Ji-hee은 유일하게 귀화 한 선수이다. 한국 농구에서 문태종 형제와 문태영 형제는 다른 귀화 운동 선수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귀화 선수는 대개 적어도 한 명의 부모를가집니다. 라트리프는 한국과 가족 관계가없는 유일하게 귀화 한 농구 선수입니다.

리카르도 라트리프 의 귀화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랐지 만, 라트리프 는 한국을 그의 두 번째 집이라고 부른다. 지난 6 년 동안 그는 매년 미국에서 2 개월을 보냈습니다. 그의 딸 레아 레아는 2015 년 경기 수원에서 태어났다. 지난 1 월,  라트리프는 귀화시키려는 의도를 밝혔다. 언론에 그가 한국 여권을 원한다고 말한 후였다.

이는 한국 농구 연맹과 농구 협회에 좋은 소식이다. 일본, 필리핀, 카타르 등 많은 나라들이 자국의 국민을지지하기 위해 귀화 작업을 해왔다. 사실, 이것은 특정 팀을 위해 게임을 계속하게하는 아주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특히 팀 및 리그 내 국적에 제한이있는 경우.